디지털구리문화대전 > 구리향토문화백과 > 삶의 방식(생활·민속) > 민속 > 민속놀이

  • 민속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기도 구리시에서 전승되어 오는 여러 가지 전통 놀이. 민속놀이는 옛날부터 민간에 전승되어 오는 여러 가지 놀이를 말하다. 워낙 다양한 놀이가 전승되고 있어 구분하기 쉽지 않지만 놀이 주체와 놀이자의 수, 놀이의 성격·시기·방법에 따라 대동 놀이와 개별 놀이, 승부 놀이와 비승부 놀이, 성인 놀이와 아동 놀이, 남성 놀이와 여성 놀이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정확히 언제부터 시작되...

  • 갈퀴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기도 구리시에서 행해지던 전통 놀이. 구리시에서는 갈퀴치기를 '칼땅 치기'라 부르기도 한다. 갈퀴치기는 낫치기처럼 나무꾼들이 심심풀이로 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개는 본인들이 해 놓은 나무를 걸고 놀이를 하였다. 낫치기처럼 나뭇잎 등을 긁어 모으는 갈퀴를 빙빙 돌려 던져 갈퀴가 엎어지면 이기고 제쳐지면 지는 놀이이다. 갈퀴치기가 언제부터 시작된 놀이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갈퀴...

  • 공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기도 구리시에서 편을 나눠 공을 치며 노는 놀이. 공치기는 '장치기' 혹은 '얼레공 놀이'라 부르는 놀이다. 작은 수박 크기의 새끼공을 만들어서 지금의 하키와 비슷하게 놀았다. 공치기는 두 패로 편을 나누어서, 각자 작대기로 나무 공을 상대편 진영으로 쳐 내어 승부를 겨루는 편놀이의 성격을 띤다. 구리시에서는 주로 산으로 땔나무를 하러 가거나 꼴을 베러 다녔던 나무꾼들 사이에서...

  • 그네뛰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기도 구리시에서 그네를 타고 노는 여성들의 놀이. 그네뛰기는 큰 나무의 가지나 두 기둥의 가로지른 막대에 그네를 매달아 놓고 즐기는 놀이다. 주로 단오에 부녀자들이 놀았지만, 시집가기 전의 처녀나 아이들은 명절 아닌 때에도 봄과 여름철에 그네뛰기를 많이 했다. 구리시 갈매동에서는 여성들이 단옷날 그네를 많이 뛰었는데, 마을의 청년들이 그네를 주로 매어 주었다고 한다. 기록된 자...

  • 꽃단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기도 구리시에서 나무집을 세워두고 낫을 던져 승부를 겨루던 놀이. 꽃단치기는 낫치기 놀이의 하나로, 나무나 풀을 모아 놓고 그곳을 향해 낫을 던져 승부를 가리는 놀이다. 구리시를 비롯해 여러 지역에서 행해지는 ‘갈퀴 치기 놀이’와도 닮아 있다. 풀과 나무를 베는 과정에서 단순히 심심풀이로 놀기도 하지만 구리시에서는 놀이에 참여하는 아이들이 일정한 양의 풀과 나무를 쌓아 두고 낫...

  • 널뛰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기도 구리시에서 여자들이 정초에 널을 뛰며 놀던 놀이. 널뛰기는 답판(踏板)·도판(跳板)·초판희(超板戱)·도무(板舞)라고도 불렸으며, 우리나라 전역에서 행해졌다. 특히 정초에 여성들을 중심으로 즐겨 하였다. 나무판으로 만들어진 널 양쪽에 서서 균형을 잡고 번갈아가며 올라가고 내려가는 놀이다. 널뛰기의 역사는 명확하지 않으나 오래전부터 행해졌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추정은 다...

  • 댁겨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기도 구리 지역에서 정월 초하루부터 보름 사이에 하는 민속놀이. 댁겨놀이는 일제 강점기 이전에 정월 초하루부터 보름 사이에 댁겨하는 날이라고 하여 별도로 날을 잡아 마을 사람들이 즐기던 놀이다. 삼현 육각(三絃六角)으로 연주를 하고 놀이를 하였으며, 무대 아래에서는 2층 또는 3층 높이의 무동(舞童)을 섰다. 이렇게 무동 서는 것을 ‘댁겨춤’이라고 했다. 일제 강점기 이전에 행...

  • 벌말 다리밟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기도 구리시 토평동 벌말에서 정월 대보름을 전후하여 행하는 다리밟기 놀이. 벌말 다리밟기는 벌말과 돌섬을 잇는 목교(木橋)에서 정월 대보름을 전후하여 하던 놀이인데, 고(故) 한유성[송파 산대, 서울 답교놀이, 송파 백중놀이 기능 보유자]의 고증을 통해 1916년 무렵까지 맥을 이어 왔던 것으로 알 수 있다. 일제 강점기에는 남사당패를 초청하여 놀았다고 전한다. 벌말 다리밟기는...

  • 썰매 타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기도 구리시에서 겨울철에 얼음 위나 눈 위에서 썰매를 타며 즐기던 놀이. 썰매 타기는 겨울철 눈이나 얼음 위에서 썰매를 타고 놀던 놀이로 주로 남자 아이들이 즐겨하였다. 놀이 도구인 썰매는 여러 가지가 있으나 가장 일반적인 것은 어린이가 앉을 만한 널판 바닥에 적당한 높이의 각목을 나란히 붙이고 여기에 대나무나 쇠줄을 박아서 눈이나 얼음 위에서 잘 미끄러지도록 만든 것이다. 나...

  • 연날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기도 구리시에서 연을 하늘에 띄우며 놀던 놀이. 연날리기는 종이나 천 등에 가는 대나무 가지를 붙여 만든 연에 실을 연결하여 하늘에 띄우며 노는 놀이다. 연을 띄워 보낸다는 의미에서 ‘연 띄우기’라고도 부른다. 연을 날리는 시기가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주로 정초부터 정월 대보름까지 행해졌다. 정월 대보름 이후에는 연을 날리지 않는데, 그럴 경우에는 한 해 운수가 좋지 않다고 여...

  • 윷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기도 구리시에서 네 개의 윷가락을 던져 나오는 궤에 따라 말[馬]을 옮겨가며 승부를 겨루는 놀이. 윷놀이는 사희(柶戱) 또는 척사희(擲柶戱)라고도 부른다. 이 놀이는 나무로 만든 네 개의 윷가락을 던지며 노는 것으로 윷패가 엎어지고 젖혀진 상황에 따라 도·개·걸·윷·모가 결정된다. 이를 바탕으로 윷말을 움직이며 서로 잡고 잡히면서 승부를 겨룬다. 이 놀이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 자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기도 구리시에서 행해지는 길이가 다른 두 개의 막대를 이용하여 노는 전통 놀이. 자치기는 긴 막대기인 어미 로 작은 새끼 를 쳐서 멀리 보내면 이기는 놀이이다. 주로 야외에서 행하였다. 사람 수대로 편을 나누어 하는 놀이로 지역에 따라서는 남자아이들과 여자아이들이 함께 어울려 하였다. 두 명이 승부를 겨루는 경우도 있지만 여러 사람이 두 팀으로 나눠 놀이를 즐기는 것이 일반적이...

  • 제기차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기도 구리시에서 제기를 발로 차며 노는 놀이. 제기차기는 엽전이나 쇠붙이에 얇고 질긴 종이나 천을 접어서 만든 제기를 발로 차며 노는 놀이로 주로 겨울철에 즐겨 하였다. 아이들과 청소년들이 주로 하였는데, 단순히 발로 차는 방법부터 손과 발 등을 이용하여 즐기는 방법 등 다양하다. 구리시 갈매동에서는 정초에 제기차기를 많이 하였다고 한다. 제기차기의 정확한 연원은 알 수 없으나...

  • 쥐불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기도 구리 지역에서 정월 대보름에 행하던 민속놀이. 쥐불놀이는 본래 농촌에서 정월 첫 쥐날[上子日]에 쥐를 쫓는 뜻으로 논이나 밭둑에 불을 놓던 놀이이다. 횃불을 들고 들판에 나가 논밭의 잡초와 잔디를 태움으로써 해충의 피해를 줄이고자 하는 의도를 담고 있으며, '서화희(鼠火戱)' 또는 '훈서화(燻鼠火)'라고도 한다. 경기도 구리 지역에서도 예전에는 정월 대보름이면 거의 전 지...